바이오플라스틱은 지속발전가능 사회 구축을 가능케하고, 저탄소 녹색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로서 크게 두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식물유래자원 등의 재생가능한 물질인 바이오매스(biomass)를 원료로 이용하여 화학적 또는 생물학적 공정을 거쳐 생산되는 바이오매스 플라스틱(biomass-based plastics)과 일정한 조건에서 미생물에 의해 완전히 분해될 수 있는 생분해성 플라스틱(biodegradable plastics)이 포함된다.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널리 사용되고 있는 난분해성 플라스틱 소재와 달리, 일정한 조건에서 수분, 자연계에 존재하는 박테리아, 조류, 곰팡이와 같은 미생물이나 분해효소 등의 작용으로 물과 이산화탄소로 완전히 분해될 수 있는 플라스틱으로 다양한 원료(바이오매스 또는 화석연료 기반 화합물)로부터 생산된다.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일반 플라스틱 제품과 마찬가지로 사용될 수 있는데, 사용 후에는 폐기물을 땅속에 매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연소시켜도 발생열량이 낮아서 다이옥신 등의 유해물질이 방출되지 않는 친환경 플라스틱이다.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여러 종류의 원료로부터 합성 되는데, 우선 천연 고분자를 원료로 한 생분해성 고분자로는 Cellulose, Hemicellulose, Pectin, Lignin 및 저장 탄수화물인 전분 등 식물에서 유래하는 것과 새우, 게 등의 껍질을 포함한 Chitin질을 기초로 한 동물 유래의 것들이 있다. 또, 미생물이 만들어내는 미생물 생산고분자(microbial biopolymer)도 있는데, poly-β-hydroxybutyrate (PHB), poly-β-hydrolyvalerate (PHV), 그리고 이들의 공중합체인 PHB/PHV 등의 polyalkanoates가 여기에 해당된다. 한편, 지방족 폴리에스터, polycaprolactone (PCL), poly-(glycolic acid) (PGA) 등은 모노머를 화학 합성하여 얻는 생분해성 고분자들인데, 미생물 생산고분자보다 생산이 비교적 수월할 뿐 아니라, 물성의 조절이 용이하여 다양한 기능을 부여할 수 있으므로 플라스틱 용도로 상업적으로 생산되고 있다.
 
 
한편, 기존의 화석연료를 활용하는 대신 재생이 가능한 식물유래자원인 바이오매스를 원료로 하여 고분자를 합성할 수 있는데 이것이 바이오매스 플라스틱이다. 전분을 이용한 전분계 플라스틱과 옥수수로부터 포도당, lactic acid, lactide 등으로의 변환 과정을 거쳐 생산된 poly(lactic acid), PLA가 대표적인데, 이들은 바이오매스 플라스틱이면서 동시에 생분해성도 나타낸다.
옥수수 이외의 비식용 작물을 원료로 활용하려는 연구, 바이오매스 원료로부터 폴리아미드, 폴리올레핀 등의 범용수지를 제조하려는 연구개발 등이 진행되고 있다.
 
 
바이오매스 플라스틱은 그 원료인 바이오매스가 광합성에 의해 생성되는데 이 과정에서 공기중의 이산화탄소를
필요로 하게 되므로, 탄소배출저감이라는 측면에서 매우 유용한 소재이다. 반면에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사용후 매립이나 퇴비화 등이 편리한 소위 end-of-life 대안을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예를 들어,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쓰레기 봉투는 일정기간 퇴비화 (composting) 과정을 거치면 내용물과 봉투가 함께 퇴비로 만들어져 활용될 수 있다.